[오렌지플래닛 패밀리사 서비스] 목표 달성 자기관리 앱 '챌린저스'

작심삼일이라는 말이 있다. 새해를 맞아 계획한 여러 가지 목표들은 3일이 채 지나지도 않아 수포로 돌아가기 일쑤다. 이에 작은 다짐부터 큰 결심까지 행동으로 바꿀 수 있도록 독려해 주는 앱이 등장했다. 바로 챌린저스다.


챌린저스는 스마일게이트의 오렌지플래닛 패밀리사 화이트큐브의 목표 달성 자기관리 앱이다. 미션은 과일 챙겨 먹기, 외국어 공부, 다이어트 등 자신이 원하는 것으로 설정하면 된다. 설정한 미션을 성공하면 환급, 실패하면 벌금 처리된다. 목표 100% 달성 시 환급금에 상금까지 받을 수 있으며 같은 목표를 가진 사람들과 함께할 수도 있다.


새해 결심으로 시작해 일상으로 자리 잡을 습관을 위해 챌린저스와 함께 미션도 성공하고 상금까지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오렌지플래닛_패밀리사_서비스_챌린저스_1.png
오렌지플래닛_패밀리사_서비스_챌린저스_2.png
오렌지플래닛_패밀리사_서비스_챌린저스_3.png
오렌지플래닛_패밀리사_서비스_챌린저스_4.png
오렌지플래닛_패밀리사_서비스_챌린저스_5.png
오렌지플래닛_패밀리사_서비스_챌린저스_6.png
오렌지플래닛_패밀리사_서비스_챌린저스_7.png
오렌지플래닛_패밀리사_서비스_챌린저스_8.png
오렌지플래닛_패밀리사_서비스_챌린저스_9.png
오렌지플래닛_패밀리사_서비스_챌린저스_10.png
 


EDITOR's COMMENT  


#오렌지플래닛

Orange Planet은 민간 최대 규모의 청년 창업 지원센터로 2014년 4월에 설립되어, 국내 최고 수준의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단순 공간 지원이 아닌 정기/비정기 멘토링을 비롯한 장기적인 투자 연계, 나아가 해외 진출에 이르기까지 스타트업이 성공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역할을 하고 있다. 



  취재 요청하기   

태그

관련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