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트아크, 2019년 대한민국 최고의 게임으로 우뚝 서다 2019-11-14



| 2019 대한민국 게임의 중심에 선 로스트아크

 

'로스트아크'가 2019년 대한민국 최고 게임의 영예를 안았다. 로스트아크는 대통령상인 대상을 포함 인기 게임상과 기술창작상(기획·시나리오, 그래픽, 사운드, 캐릭터)을 휩쓸며 총 6관왕에 올라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 최다관왕이 됐다. 로스트아크가 대상을 수상함으로써 지난해 모바일게임에 내줬던 왕좌를 PC온라인 게임이 되찾을 수 있었다. 


7년의 개발 기간과 1,000억 원이라는 막대한 비용을 투자한 '로스트아크'는 국산 초대형 PC온라인 MMORPG의 계보를 잇는 차세대 작품이라는 점에서 출시 전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다. 실제로 작년 11월 출시 이후 일주일 만에 동시접속자 35만 명을 돌파하고, 2018년 구글 국내 인기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특히 대규모 전쟁 연출은 대한민국 게임 역사에 길이 남는 명장면으로 꼽힌다.


2019_대한민국_게임대상_현장.jpg



| 빛을 발한 스마일게이트의 신념

 

이번 로스트아크의 수상은 쟁쟁한 후보작 중 유일한 PC MMORPG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모바일 게임이 게임 시장의 대세가 된 가운데 출시되는 PC플랫폼 게임은 점점 줄어들고, 특히 RPG 신작 게임은 더욱 찾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렇듯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외부의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블록버스터 PC MMORPG를 개발할 수 있었던 이유는 스마일게이트만의 신념과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2019_대한민국_게임대상_대상_스마일게이트_RPG_지원길_대표1.jpg

2019_대한민국_게임대상_대상_스마일게이트_RPG_지원길_대표2.jpg

<스마일게이트 RPG 지원길 대표>

 

이날 상을 수상한 스마일게이트 RPG 지원길 대표는 “로스트아크를 시작할 때만 해도 성에 차도록 MMORPG를 만들어보지 못해 한이 맺힌 사람들이 많았다”라며 “정말 제대로 된 RPG를 만들어보고 싶어 로스트아크를 시작했는데, 이렇게 대상까지 받게 되니 감회가 남다르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7년간 개발하는 동안 PC 시장에 대한 불확실성과 변수가 많았는데, 권혁빈 회장님이 가능성을 믿고 물심양면 지원해주셨다”라며 “함께 해준 개발진, 유저분들, 게임업계 동료 분들이 도와주신 덕분에 오늘의 로스트아크가 있을 수 있었다. 이 상은 우리가 잘해서 받는 게 아니라, 앞으로 더 잘하라는 뜻으로 주신 것 같다”라며 “앞으로 부족한 점은 보완해서 더 월등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포커스온유와 용사식당까지, 8관왕에 숨은 스마일게이트의 노력


2019_대한민국_게임대상_차세대콘텐츠상_포커스온유.jpg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모바일게임개발본부 김대진 본부장>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의 포커스온유는 차세대 게임 콘텐츠상을 받으며 2019 하반기 이달의 우수게임상과 VRCORE 어워드 대상 수상에 이어 또 하나의 트로피를 획득, 스마일게이트의 우수한 VR 게임 개발 기술력을 대내외적으로 널리 인정받았다.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모바일게임개발본부 김대진 본부장은 수상 소감을 통해 "앞으로도 VR게임을 개발해 시장과 매출액을 키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2019_대한민국_게임대상_인디게임상_팀타파스.jpg

<팀타파스 임태희 대표>

 

뿐만 아니라, 스마일게이트멤버십 7기이자 오렌지팜 졸업사인 팀타파스가 이날 용사식당으로 인디게임상을 수상하며 스마일게이트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게임이 모두 8관왕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그동안 스마일게이트가 좋은 게임을 만들기 위해 투자해왔던 노력의 결실을 맺은 셈이다.  


박양우_문화체육관광부_장관.jpg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한편, 2015년 이후 4년 만에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지스타 현장에 참석하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우리나라 게임 산업은 해마다 9.8%의 성장세를 보였고, 지난해 64억 달러의 수출을 통해 대한민국이 무역 수지 흑자를 달성하는데 기여한 고성장 수출산업"이라고 운을 뗀 뒤 "정부는 게임 창작자들이 마음껏 도전하고 성공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게임은 질병이 아니고 건전한 여가 문화이며, 콘텐츠는 우리 산업을 풍요롭게 하는 미래의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신성장 동력"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영역으로 도전 나서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대한민국 최고의 게임으로 우뚝 선 로스트아크는 12월 ‘로스트아크 로열로더스’ 리그를 개최하며 e스포츠 리그 활성화에 나선다. 그동안 스마일게이트는 CFS와 WCG 등 e스포츠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로스트아크의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2019_대한민국_게임대상_대상_스마일게이트_RPG_관계자.jpg

<로스트아크 수상의 주역들. (좌측부터) 스마일게이트 RPG 채현준 기획실 실장, 금강선 본부장, 지원길 대표, 윤지훈 개발실 실장, 임종철 그래픽실 AD>



EDITOR's COMMENT 


#로스트아크

로스트아크는 스마일게이트 RPG가 개발하고 2018년 11월 7일 공개서비스를 시작한 블록버스터 핵앤슬래시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이다. 총 개발 기간 약 7년, 약 1,000억 원을 투자한 대작 PC MMORPG 게임으로 높은 퀄리티의 비주얼과 독특한 전투 시스템(트라이포드)으로 몰이사냥의 쾌감을 극대화한 점이 특징이다. 

출시 일주일 만에 동시접속자 수 35만 명을 기록했으며, 동서양을 아우르는 방대한 세계관, 이용자들의 행동에 따라 환경요소가 변하는 인게임 연출과 시네마틱 요소가 적용된 던전 등 다양한 재미 요소들을 갖추고 있다. 주요 수상 이력으로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 대상, 2018 G-RANK 서울 대상 등이 있다.


관련 콘텐츠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