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일보] 스마일게이트 그룹, 대규모 게임개발자 공개 채용 실시 2022-04-05

220404_main.png


글로벌 IP 명가 스마일게이트가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함께 성장할 인재를 모집하기 위한 대규모 공개 채용을 이달 30일까지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공개 채용에는 ‘스마일게이트 RPG’,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스마일게이트 스토브’ 총 4개 법인이 참여한다. 스마일게이트 RPG는 블록버스터 PC MMORPG ‘로스트아크’ 와 ‘로스트아크 모바일’ 및 라이브 관련 개발자 등을 모집한다.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글로벌 NO.1 FPS ‘크로스파이어’와 신규 개발을 추진 중인 샌드박스형 게임 관련 개발자를,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는 캐주얼 모바일 게임 ‘마술 양품점’과 신규 모바일 게임 개발자 등을 각각 모집한다. 글로벌 소셜 게임 플랫폼인 스마일게이트 스토브는 플랫폼 개발 및 기획자와 인프라, 보안 관련 인력을 충원할 계획이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몇 년간 큰 폭으로 성장해왔다. 스마일게이트의 매출은 2017년 5946억 원, 2018년 7582억 원, 2019년 8873억 원으로 가파른 성장세를 그려왔다. 2020년에는 1조 73억 원으로 매출 1조 원을 돌파하며 국내 게임 업계에서 5번째로 매출 1조 클럽에 가입, 명실상부한 국내외 톱 게임사로 자리매김하기도 했다.


이러한 스마일게이트의 비약적 성장은 게임과 게임IP가 가지고 있는 본질적인 재미와 게임의 퀄리티에 집중해 왔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었다. 지난 2007년 서비스를 시작해 햇수로 16년째 글로벌 정상 FPS 게임 자리를 지키고 있는 ‘크로스파이어’, 7년의 개발 기간을 거쳐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대작 PC MMORPG ‘로스트아크’, 국내는 물론 일본과 대만, 북미 등 글로벌에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모바일 게임 ‘에픽 세븐’등을 비롯해 명작 레이싱 장수 게임 ‘테일즈런너’, 캐주얼 시뮬레이션 게임 ‘마술양품점’, 샌드박스 전략 대전 게임 ‘슈퍼탱크대작전’ 등에 이르기까지 모두 스마일게이트가 개발 및 운영하고 있는 IP들이다.


유저들과의 활발한 소통은 스마일게이트가 가지고 있는 또 다른 차별점이다. 스마일게이트는 온/오프라인 유저 간담회와 게임 홈페이지 등을 통해 끊임없이 유저들과 소통하며 게임과 서비스의 퀄리티를 개선, 발전시키고 있다. 특히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폭발적으로 성장하며 국내 대표 PC 게임으로 자리 잡은 로스트아크는 매년 대규모 유저 간담회 및 인게임 이벤트 등으로 유저들과 활발한 소통을 해 온 것으로 유명하다. 이러한 소통의 노력에 대한 보답으로 로스트아크 유저들은 지난 1월 판교역에 게임 개발진에 대한 감사 광고를 게재하기도 했다.


올해도 비약적인 성장세는 유지될 전망이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일게이트는 국내 게임업계 중 독보적인 성과들을 보이며 선전하고 있다. 우선 로스트아크의 성과가 눈에 띈다. 로스트아크는 지난 2월 스팀을 통해 북미, 유럽 등 글로벌 론칭 이후 동시 접속자 수 132만 명으로 스팀 역대 2위에 올라서는 등 돌풍을 일으키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어 가고 있다. ‘크로스파이어’도 해외 성과 및 글로벌 IP로서의 가치를 기반으로, 영화-드라마-테마파크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 사업으로 저변을 넓혀가고 있다.


스마일게이트 스토브의 성과도 눈에 띈다. 글로벌 소셜 게임 플랫폼을 지향하는 스마일게이트 스토브는 지난 해 창사 이래 첫 흑자를 기록했다. 스토브의 흑자 전환은 특히, 장기적인 안목과 투자가 필요한 플랫폼 사업 영역에서의 도전과 노력이 빛을 보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고무적인 성과로 분석된다. 스토브는 지난 해를 본격적인 성장과 도약의 시발점으로 삼아 올해 더 큰 성장을 이룬다는 계획이다.


미래 사업도 차근차근 준비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달 올 1월에 설립한 미국의 신생 개발사 ‘포스트카드 게임 스튜디오’에 350만 달러를 투자했다. 포스트카드 게임 스튜디오에서는 티독, 마이크로소프트, 블리자드, 게릴라 게임즈 등 유수의 게임사에서 다년간 경험을 쌓아온 베테랑 개발진들이 SF 기반의 오픈월드 1인칭 슈터 RPG를 개발 중이다. 지난해에는 글로벌 스타 개발자 테일러 쿠로사키(Taylor Kurosaki), 제이콥 밍코프(Jacob Minkoff) 등이 설립한 댓츠노문 (That’s No Moon)에 1억 달러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기도 했다. 스마일게이트의 유럽 지사 격인 ‘스마일게이트 바로셀로나’에서는 콘솔 기반의 블록버스터급 오픈 월드 게임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개발자들에게 업무 능력 향상 및 인적 네트워킹 등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자사와 연관된 해외 실력파 스타 개발자들과 국내 개발 실무진들의 업무 내/외적 교류 활동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스마일게이트는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에서 준비하고 있는 샌드박스형 게임은 물론, 버추얼 아티스트 한유아, 사람과 공감할 수 있는 인공지능 AI, 실감 나는 가상 세계를 구현할 VR과 메타버스 등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스마일게이트 인사 관계자는 “스마일게이트는 국내 게임 업계에서 가장 밝고 확실한 미래 비전과 성장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회사라고 자부한다”며 “스마일게이트에서 열정적으로 일하고 즐겁게 생활하며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고 성장해 나갈 능력 있는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범열 기자 ryu4813@chosun.com



※ 기사 출처 :  디지틀조선일보 2022년 4월 4일자 스마일게이트 그룹, 대규모 게임개발자 공개 채용 실시



ⓒ 디지틀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콘텐츠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