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스마일게이트, 중국서 성공한 대표 한국기업 ‘집중조명’

온라인게임 ‘크로스파이어’로 유명한 스마일게이트가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 시장과 관련해 한국기업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집중 조명 받았다. 


지상파 방송 KBS 1TV는 지난 17일 다큐1 ‘대한민국 新 국부론 중국 속으로’ 프로그램을 통해 중국 시장을 공략해 성공한 대표적인 한국기업으로 스마일게이트를 소개했다.


이 프로그램에서 스마일게이트는 중국 굴지의 IT기업 텐센트이 급성장하는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스마일게이트가 개발한 온라인게임 ‘크로스파이어’가 중국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두면서 텐센트가 현재의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실제 ‘크로스파이어’는 지난해 중국시장에서 동시접속자수 600만 명, 매출 1조 5천억 원을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인터뷰에 나선 캡스톤파트너스의 송은강 대표는 “텐센트의 가치가 10조에서 4~50조로 성장하는데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은 스마일게이트의 크로스파이어”라며 “매년 1조원 이상을 벌어들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정주용 경영투자 칼럼니스트도 “텐센트는 한국에 엄청나게 감사해야 한다. 2008년 한국게임을 론칭한 이후 10배 성장을 이뤘다”라고 분석했다.


텐센트의 경우 지난 2008년 당시 만해도 큐큐 메신저를 서비스하는 유력 IT 업체였으나 게임분야에서는 후발주자였다.


하지만 스마일게이트의 ‘크로스파이어’와 네오플의 ‘던전앤파이터’를 서비스하면서 급성장했다. ‘던전앤파이터’도 현지 매출 규모가 1조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게임의 흥행은 텐센트가 성장하는데 크게 기여했고 2007년 삼성전자의 10분의 1에 불과했던 텐센트의 가치는 지난 4월 225조로 삼성전자를 추월했다.


이와관련 ‘크로스파이어’의 PD인 장인아 스마일게이트게임즈 대표는 “3억에서 5억 명까지 노출되는 굉장한 플랫폼을 통해 홍보를 했고 중국 군인이나 중국 느낌의 총기를 선보인 것이 폭발적으로 반응을 얻었다”라고 흥행 요인에 대해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해당 프로그램은 최근 각종 분야에서 급성장하는 중국 시장을 집중 조명하는 다큐멘터리로 지난 17일 방송분은 ‘4편 IT 신대륙에 접속하라’라는 주제를 내세워 게임을 비롯해 스마트폰 등 다양한 IT 사업 분야에서 성장세를 보이는 중국의 모습을 담았다.


[매경게임진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


※ 기사 출처 : 매일경제 2015년 7월 22일자 스마일게이트, 중국서 성공한 대표 한국기업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 요청하기   
관련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