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스마일게이트도 '매출 1조 클럽' … 게임업계 5번째

중앙일보_크로스파이어_1.png


[중앙일보=박민제 기자] 1인칭 슈팅게임(FPS) ‘크로스파이어’ 제작사인 스마일게이트가 지난해 매출 1조원을 넘겼다. 국내 게임사 중 다섯 번째로 1조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 

  

13일 스마일게이트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1조 73억원, 영업이익 3646억원을 기록했다. 직전년도 대비 매출은 14%, 영업이익은 26% 늘어난 수치다. 회사 관계자는 “창사 이후 18년 만에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넘겼다”고 설명했다. 


실적 상승을 견인한 건 해외 매출이다. 스마일게이트가 지난해 해외에서 벌어들인 돈은 8430억원에 달한다. 전체 매출의 83.7%다. 주력 지식재산(IP)인 ‘크로스파이어’의 역할이 컸다. 이 게임은 2008년 중국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큰 성과를 냈다. 2017년엔 글로벌 동시 접속자 수 800만명을 넘겼다. 글로벌 이용자 수는 6억명 이상(2020년)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문화 수출 공로를 인정해 창업자인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이사장에게 보관문화훈장을 수여했다.  



중앙일보_2020 매출1조.png

<스마일게이트 매출 추이.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스마일게이트는 앞으로 ‘콘솔게임’ 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크로스파이어 IP를 활용한 콘솔게임 ‘크로스파이어X’를 올해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선보인다.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성준호 대표는 “크로스파이어X를 시작으로,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작품으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스마일게이트를 포함해 지난해 매출 1조원 이상을 기록한 국내 게임사는 총 5곳이다. 넥슨이 3조 1306억 원으로 매출 1위에 올랐고, 넷마블(2조 4848억원) · 엔씨소프트(2조 4162억원) · 크래프톤(1조 6704억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게임 이외 사업 매출이 더 큰 NHN은 제외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 기사 출처 :  중앙일보 2021년 4월 13일자 스마일게이트도 '매출 1조 클럽' … 게임업계 5번째 


ⓒ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 요청하기   
관련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