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팜-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 중국 진출 지원 프로그램‘Go China Lab’ 참가 팀 모집 2018-10-06

 

■ 글로벌 진출 지원 전문 창업 기관, 오렌지팜 &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준비한 민관 협력 프로그램

■ 8월 27일 ~ 9월 21일, 4주 간 프로그램 운영…스타트업의 중국 시장 이해도 확보와 가능성 점검 지원

 

스마일게이트_희망스튜디오_오렌지팜-경기창조혁신센터 팀 모집.jpg

 

[2018-0731]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이사장 권혁빈)의 오렌지팜이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공동으로 중국 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총 4주 간의 중국 진출 지원 프로그램인 ‘고 차이나랩(Go China Lab)’을 운영한다고 31일(화) 밝혔다.


고 차이나랩 프로그램은 중국 진출을 계획 중인 AI, IoT 분야의 스타트업이 중국 현지에서 직접 파트너를 발굴하고 중국 유명 VC 및 유사 분야의 중국 스타트업과의 교류를 통해 진출 가능성에 대해 점검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현지 시장에 대한 이해와 자사의 기술/제품 경쟁력 등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참가 대상은 AI 및 IoT를 활용한 H/W, S/W 스타트업이며, 접수는 31일부터 내달 16일까지 오렌지팜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총 5개 스타트업을 선발해 집중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선발된 스타트업은 8월 27일부터 9월 21일까지 4주간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본 프로그램은 국내 1주, 중국(북경) 3주, 총 4주 일정으로 진행되며, 국내에서 진행되는 1주의 준비기간 동안은 중국 현지에서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중국 현지 인턴 1:1 매칭 △중문 사업자료 준비 △투자자 및 파트너 매칭 지원 등을 진행한다. 또한, 본격적으로 중국 북경에서 진행되는 3주 동안에는 △중국 VC 투자심사역의 1:1 멘토링 △중국 법무/세무/특허 등 초기진출 관련 멘토링 △현지의 유사 분야 스타트업 네트워킹 △사업파트너 및 투자사 매칭 지원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오렌지팜 북경센터의 협력 파트너이자 중국 3대 엔젤펀드 운용사이자 인큐베이션센터를 운영 중인 이노엔젤과 함께 운영하여 참가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3사가 협력하여 운영한다. 10월에는 국내에서 글로벌 진출을 준비 중인 스타트업과 글로벌 프로그램 운영 창업 기관, 각 분야 전문가를 초청하여 상호 교류를 위한 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렌지팜은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가 운영하는 청년 창업지원 인큐베이션센터로 2014년 4월 정식 출범하여 서초센터와 신촌센터, 부산센터, 북경센터까지 총 4곳의 창업지원 센터를 운영 중이다. 특히, 오렌지팜 북경센터는 중국 북경에서 사무 인프라 및 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의 현지 정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현지 파트너사와 함께 운영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 오렌지팜 서상봉 센터장은 ”스타트업의 중국 진출이 현실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다”면서 “고 차이나랩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이 중국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진출 검토를 진행할 수 있는 사전무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이경준 센터장은 “고 차이나랩은 중국 시장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으로 중국 시장에 도전하는 스타트업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기 위해 기획됐다”며 “경기센터는 이 밖에도 다방면으로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 사업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 차이나랩 프로그램 참가 신청은 내달 16일까지 오렌지팜 공식 홈페이지(https://orangefarm.smilegate.com/application/Apply.asp)에서 할 수 있다.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