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세아와 함께 모금한 기부금 해밀학교에 전달
KakaoTalk


■ 세아 스토리가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24시간 기부 콘서트 등 총 3000만 원 전달 

■ 희망스튜디오, 게임 유저-인터넷 방송 시청자들과 함께 하는 ‘즐거운 기부’ 문화 선도



스마일게이트_희망스튜디오_스마일게이트_희망스튜디오_기부금_해밀학교_전달.jpg

  

[2021-0322]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이사장 권혁빈, 이하 희망스튜디오)는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해밀학교(이사장 김인순)를 방문해 지난해 연말 세아 스토리에서 진행한 24시간 기부 콘서트와 스마일게이트 스토브 등 일부 계열사를 통해 모금한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22일(월) 밝혔다. 


지난 18일에 진행된 기부금 전달식에는 스마일게이트 양동기 사장과 해밀학교 김인순 이사장을 비롯해 양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기부금 전달식 이후에는 해밀학교 교정 곳곳을 둘러보며 해밀학교의 연혁과 학생들의 교육 과정 등을 살펴봤다. 


해밀학교는 지난 2013년 4월 강원도 홍천에 개교한 다문화 가정 학생들을 위한 대안학교다. 김인순 이사장이 직접 설립한 학교로 현재까지 다문화 가정 학생들이 마음 편하게 교육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희망스튜디오가 해밀학교에 전달한 기부금은 지난해 연말 진행된 버추얼 크리에이터 세아의 24시간 기부 콘서트에서의 모금한 기부금 외에도 지난해 8월부터 시청자들이 전해준 기부금, 스마일게이트 스토브 인디의 후원금 등을 더해 총 3000만 원에 달한다. 이번 기부금은 해밀학교 학생들의 IT 교육 인프라 지원 및 교육 환경 개선 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희망스튜디오는 내일의 변화를 만들어갈 아동청소년들이 자신의 꿈과 가능성을 발견하고 성취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특히, 스마일게이트 그룹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게임과 ‘세아 스토리’와 같은 인터넷 방송 시청자들이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기부 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해 왔다. 


스마일게이트 양동기 사장은 “희망스튜디오는 그동안 지구촌학교 등 다문화 아동을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해오며 아이들이 다양성을 존중받고 누구나 행복을 추구할 수 있도록 노력해 왔다”라며 “해밀학교가 추구하고 있는 가치 역시 희망스튜디오와 다르지 않아 이번 기부도 기꺼이 진행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사회와 함께 할 수 있는 방안들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해밀학교 김인순 이사장은 “이번 후원으로 재학생들의 IT 교육을 위한 인프라와 교육 환경 개선에 큰 힘이 될 것 같다”라며 “앞으로 더 많은 분들과 함께 해밀학교 재학생들과 같은 다문화 가정의 아이들이 꿈을 키우는데 관심을 가지고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희망스튜디오는 지난 2014년부터 다문화 인재 육성을 위한 지구촌학교의 후원을 이어오고 있으며, 창의 커뮤니티 활동인 ‘팔레트(palette)’를 통해 대학생 창작 멘토단과 함께 지역아동센터 및 취약계층 아동들의 다양한 가능성이 발현될 수 있는 창의학습 환경 조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취재 요청하기   

태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