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성장하는 창의 커뮤니티, 무지개 프로젝트

 

최근 기업들의 인재상에서 빼놓지 않고 등장하는 단골 항목은 바로 ‘창의성’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팔로워가 아닌 리더가 되려면 전에 없던 아이디어로 문제를 해결하는 창의성이 필수적이다. 그러나 혼자서, 경직된 환경에서 창의성을 발현하기란 무척 어렵다. 자유롭게 꿈꾸고 아이디어를 제시할 수 있는 환경, 그리고 함께 고민하며 성장할 수 있는 관계가 필요하다.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는 2019년 지역아동센터 아동을 대상으로 창의워크숍, ‘무지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지난해 프로젝트가 창의 창작 환경이 결여된 아이들에게 IT 기술을 활용한 창작활동이라는 새로운 세계를 소개하는 기회였다면, 올해 프로젝트는 아이들이 관심사를 기반으로 자율적인 창작 활동을 지속할 수 있는 창작 ‘커뮤니티’를 조성하고 활성화한다는 특별한 목표 아래 마련됐다. 


스마일게이트_희망스튜디오_무지개_프로젝트_1.jpg


스스로 성장하는 창작 커뮤니티



커뮤니티는 관심사를 기반으로 자율적으로 활동하는 모임이다. 좋아하는 일에는 누가 시키지 않더라도 최선을 다해 몰두하게 된다. 이때, 같은 관심사를 가진 누군가 함께 한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이다. 아이들로부터 주도적이고 자율적인 태도, 창작에 대한 열정을 이끌어내기 위해 창작 커뮤니티의 역할이 중요한 이유다.  


예를 들면, 코딩을 활용해 자유롭게 표현한 창작물을 함께 모인 또래 친구들과의 공유와 피드백을 통해 발전시키고 생각을 더해가는 과정은 결국 스스로가 원하는 것을 즐겁게 표현하는 주도적인 창작 경험이 된다. 또한 커뮤니티 안에서의 상호작용을 통해 커뮤니티의 구성원이 되기 위한 규칙과 태도를 배우고, 건강한 사회 구성원이 되는 법을 연습하는 사회화 과정을 자연스럽게 거친다.  


스마일게이트_희망스튜디오_무지개_프로젝트_2.jpg


이는 협업이 필수인 현대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꼭 필요한 역량을 자유롭게 체득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다양한 환경에서 본인을 드러내고 표현할 기회가 부족했던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좋은 경험이 된다.  


창작 커뮤니티의 조력자, 대학생 창작 멘토



창작 커뮤니티 안에서 조력자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는 역량과 경험, 그리고 아이들에 대한 애정을 갖춘 대학생 창작 멘토 4개 팀(KAIST 교육봉사 동아리 SEED, 덕성여대 컴퓨터공학과 늘푸른소리, 한양대 정보시스템학과 하이파이브, 한양대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오박김)을 선발했다.


무지개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 동기는 조금씩 달랐지만, 각자가 가진 역량과 소질을 활용해 사회와 나누고 싶다는 마음만은 똑같은 이들이 모여 차근차근 아이들의 멘토가 될 준비를 마쳤다. 


“정해진 답을 알려주기보다는 끊임없는 질문을 통해 멘티의 생각과 시선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 카이스트 SEED팀 원창현


“저희 팀은 네 명 모두 컴퓨터공학과로 전과한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어요. 코딩에 뒤늦게 흥미를 발견한 케이스죠. 그러다 보니 어려움도 많았어요. 아이들에게 일찍 자신의 흥미를 탐구하고 발견할 수 있는 기회가 되면 좋겠어요.” 

– 한양대 정보시스템학과 하이파이브팀

이틀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오리엔테이션은 퓨처랩의 창의워크숍을 통해 창의/창작의 의미와 철학을 공유하고, 창작 활동에 활용하게 될 마이크로비트를 알아보는 시간(1일차)과 ‘Z세대’ 아이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관계를 맺는 방법 고민, 팀별 워크숍을 통해 실제 수업 시뮬레이션(2일차)로 구성됐다.  



스마일게이트_희망스튜디오_무지개_프로젝트_3.jpg

스마일게이트_희망스튜디오_무지개_프로젝트_4.jpg


설레는 첫 만남, 무지개 프로젝트의 시작 

 

지난 9월 셋째 주, 각 센터 별로 무지개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그동안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역아동센터를 방문하지 못했던 아이들은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난 반가움과, 새롭게 만난 대학생 멘토 선생님들에 대한 호기심을 연신 드러냈다. 


스마일게이트_희망스튜디오_무지개_프로젝트_5.jpg


첫 시간에는 대학생 멘토들이 준비한 관계 형성 프로그램을 통해 서로를 소개하고, 앞으로의 활동을 위한 규칙을 스스로 세우는 시간을 가졌다. 부쩍 친해진 모습으로 교실을 나선 아이들은 “다음 주면 코딩할 수 있어요?” 등 기대감에 부푼 질문을 던지며 다음 만남을 약속했다. 


“저는 젠가를 좋아하는 초등학교 4학년 000라고 합니다. 코딩으로 젠가를 만들 수 있는지 궁금하고 꼭 만들어 보고 싶어요.”


“학교에서 코딩을 해본 적 있는데, 코딩 수업을 따라가는 것이 어려웠어요. 그런데 여기서는 좋아하는 걸 맘껏 만들 수 있고, 도와주는 대학생 멘토 선생님이 있어서 기대가 돼요.”

성남시 인근 지역아동센터를 포함, 총 4곳의 기관에서 진행되는 이번 무지개 프로젝트는 앞으로 6개월간 매주 진행된다. 아이들의 창작활동을 함께 응원하는 대학생 창작 멘토가 6개월 동안의 대장정을 함께한다. 


이번 프로젝트에 활용되는 창의 학습 도구, ‘M.A.P. 툴팩’은 퓨처랩에서 청소년을 위해 개발했다. 아이들은 M.A.P. 툴팩에 포함된 마이크로비트와 다양한 전자부품, 메이킹 재료를 활용해 코딩의 원리를 쉽고 재미있게 이해하고, 자신의 관심 분야를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연말에는 마이크로비트를 활용해 사회문제 해결에 도전하는 ‘마이크로비트 글로벌 챌린지’ 참여도 예정되어 있다.  아이들에게는 스스로 동기 부여를 통해 한층 성장하고, 사회문제 해결을 고민해보는 의미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무지개 프로젝트’의 창작 커뮤니티 안에서 성장할 이들의 6개월 후가 기대된다. 




EDITOR's COMMENT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2002년 출범한 스마일게이트는 끊임없는 실패와 도전 속에서 온라인 FPS 게임 ‘크로스파이어’를 개발했다. 크로스파이어는 2008년 중국 서비스를 시작하며 동시 접속자 100만 명을 돌파하고, 전 세계적인 게임으로 사랑받게 된다. 첫 매출이 시작되자 회사가 성장하면서 받은 사회적 혜택을 다시 사회로 환원하고자 첫 기부를 시작해 2012년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설립까지 이어졌다. 이후 본격적으로 아동, 청소년 누구나 다양성을 존중받을 수 있는 더 나은 사회(Better World)를 위한 '희망'을 나누고자 현재까지 노력하고 있다. 



  취재 요청하기   

태그

TOP